박솔미, ♥한재석 이상형이었냐 물음에 "느끼해"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배우 박솔미가 남편 한재석이 이상형이 아니었음을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가 절친 박솔미, 소유진를 초대했다.

세 사람은 지금의 남편, 그리고 각자의 이상형에 대해 이야기하게 됐다. 배우 한재석과 결혼한 박솔미는 "TV 볼 때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 사람과 누가 결혼하지 했는데 집에 있다"며 웃었다. 소유진은 "우리나라 배우 중에 제일 잘생겼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솔미는 "(느끼함에) 지금도 가끔 놀란다"고 말했다. 심진화가 "그럼 무엇에 반해 결혼했냐"고 묻자 박솔미는 "실수한 것 같다. 기억이 안 난다"고 농담했다.

백종원과 부부인 소유진은 이상형에 대해 "존경할 수 있고, 내가 그의 손바닥 안에서 놀 수 있는 남자"라고 말했다. 이에 심진화는 "천생연분이다. 너는 오빠(백종원) 손바닥 안이다"며 끄덕였다.

개그맨 김원효와 결혼한 심진화는 "살아보니 이상형이다. 처음 만날 땐 몰랐다. 로또가 걸린 거다. 찍었는데 로또"라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결혼하고 나서 좋은 점이 억 배"라며 부부 사이를 자랑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