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대사 많아 걱정했는데"
"아내 류이서 생각보다 잘해"
"김구라와 부부 동반 모임"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전진/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전진/ 사진=MBC 제공

그룹 신화의 전진이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여전한 입담과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13일 방송된 '라디오스타' 703회는 '가요 MC TOP10' 특집으로 전진, 손범수, 솔비, SF9 찬희가 출연했다.

'뮤직뱅크' MC 출신인 전진은 "신화가 앨범을 냈을 때 내가 우리 신화 앨범을 소개하는 게 너무 설레일 것 같아서 '신화 나올 때까지 해보자' 싶었다"며 "그쪽에서 날 원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음악방송 출연 중 민망했던 기억에 대해 금연 캠페인송을 언급했다. 전진은 "민망했던 게 저도 흡연 중이었고, 멤버 중에도 흡연하는 친구들이 있었다. 좋은 뜻으로 하지만 촬영 내내 너무 찔리는 느낌이었다. 보면 저는 처음부터 끝까지 카메라를 피한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전진은 '스카이캐슬' OST 'We All Lie'에 맞춰 무아지경 '줍줍 댄스'를 추는가 하면, 깜짝 출연한 가수 이예린과 골반 댄스를 선보였다. 또 'Hey, Come On' 활동 당시, 영화 '무간도' 출연을 논의 중이었으나 갑작스런 삭발로 무산됐다고 덧붙여 이목을 모았다.

결혼 5개월 차 전진은 최근 아내 류이서와 함께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2'에 특별 출연한다는 소식도 알렸다. 그는 "사람들도 많고 대사도 길어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아내가 잘 해냈다. 극중에서도 부부로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김구라 부부와 2대 2 커플 모임을 했냐"는 탁재훈의 질문에 전진은 "부부 동반으로 식사를 했다"며 "아내도 그런 이야기를 했는데, 형수님이 아기를 다루는 듯이 형을 챙겨주시더라"라며 미소를 지었다.

전진은 현재 아내 류이서와 함께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 출연하는 등 활발히 활동 중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