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허경환 인스타그램

/사진=허경환 인스타그램

개그맨 허경환이 '자동차 테러'를 당했다며 유쾌한 사진을 게재했다.

12일 허경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동차 테러! 누가 내 차를 올라 타서 밟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어떤 녀석인지 만나면 가만히 안두고 밥이라도 먹여야지. 남은 차 열기 때문에 쉬다간 듯"이라고 설명했다.

허경환 자동차 문에는 고양이 발자국이 여러개 찍혀 있었다. 허경환은 "길고양이 얼마나 추울까. 나이드니 더 신경쓰인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에 허경환의 연예인 지인들은 댓글을 달아 호응했다. 최희는 "아 발자국 너무 귀엽다"라고 했고, 박성광은 "많이, 로맨틱 해졌네", 김윤상 SBS 아나운서는 "형 차가 따뜻한가보다. 형의 가슴처럼" 등 반응을 보였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