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표, 분신자살 현장 조작했다
김영민X김효진, 애증의 끝은?
'사생활'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사생활'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에서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는 킹 메이킹 전쟁이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끝까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이어갔다.

지난 19일 방송된 ‘사생활’ 14회에서는 핵심 사안으로 떠오른 ‘정현철 분신자살 사건’의 진실이 드러났다. 2007년 당시 검사였던 유병준(민지오 분)이 신도시 개발 사업으로 국토부 장관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UI 최회장을 기소했다. 하지만 수행 기사였던 정현철(신동력 분)이 2심에서 증언을 번복하여 무죄가 선고됐다.

이후 돌연 잠적한 그는 2년 뒤 다함께 교회 재단 이사로 재직하면서 GK 오이사의 자금 세탁을 맡았지만, 그 자금을 김재욱(김영민 분)과 정복기(김효진 분)가 다큐로 빼돌렸고, 일 처리를 못한 대가로 제거 대상이 됐다. 그러나 김상만 실장(김민상 분)에게 이 임무를 지시 받은 이정환(고경표 분)은 무연고자 시신을 태워 정현철이 사망한 것처럼 조작했다.

정환은 최회장의 비밀 장부의 진실을 뒷받침할 핵심 증인 정현철과 장부를 함께 공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그의 부탁으로 김명현 형사(이학주 분)가 조사하고 있던 이 사건이 정대상 과장(박성훈 분)을 통해 재욱의 귀에 들어갔고, 그가 한발 먼저 움직였다. 유병준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13년 전 갑작스럽게 죽음을 선택한 UI 최회장이 유력정치인과의 불법적 거래를 기록한 친필 문건을 공개했고, 당시 부장판사였던 권혁장 의원(장의돈 분)이 뇌물을 받고 무죄를 선고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대상 과장이 ‘정현철 사건’을 재조사할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고, 재욱은 가짜 정현철을 만들어 최회장과 권혁장의 밀회를 증언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재욱의 발 빠른 움직임 덕분에 권혁장의 지지율은 곤두박질쳤다.

정환이 정현철 사건에 연루됐을지도 모른다는 차주은(서현 분)의 의심은 그의 솔직한 심경 고백으로 눈 녹듯 사라졌다. GK에서 성공하기 위해 오현경 변호사(차수연 분)에게 접근, 혁신 비전실을 감시하는 오이사를 도왔던 지난날을 후회하며 “이렇게 살아서 미안하다”는 정환의 진심에 “나는 믿는다”며 그 옆을 든든히 지켰다.

그렇게 힘을 얻은 정환도 가만히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재욱이 가짜 정현철을 만들어 권혁장을 나락으로 떨어뜨리자, 정환은 은둔 생활 중인 진짜 정현철과 만남을 주선했다. 그런데 마치 이들의 만남을 예상하고 있었다는 듯 GK 용역들이 들이닥쳤다.

복기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유병준의 지지율을 높이는 데 힘썼다. 그의 딸이 클래식보단 댄스를 좋아한다는 점을 이용해, 유명 선생님을 섭외하여 자유롭게 춤출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고, 학원에 유병준을 불러 딸의 꿈을 지지해 주는 아빠로 이미지 메이킹 하여 지지율을 상승시켰다.

하지만 이후 함께 춤을 추자며 유병준을 유혹한 복기의 머리 속엔 재욱과의 지난날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다. “유병준, 그딴 놈 옆에선 절대 행복할 수 없어”라는 재욱의 경고를 떠올리며, “내가 어디까지 행복해지는지 지켜봐”라고 다짐한 복기. 이 애증의 관계는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까.

‘사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