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수입은 줄었는데 지출은 같아"
함소원 부부 한 달 생활비 공개

함소원 "식비만 200만 원, 시어머니가…"
'쩐당포' 함소원/사진=SBS 플러스 '쩐당포' 영상 캡처

'쩐당포' 함소원/사진=SBS 플러스 '쩐당포' 영상 캡처

함소원이 한 달 생활비가 750만 원이라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SBS플러스 '쩐당포'에서 함소원은 5호 고객으로 출연했다. 함소원은 "코로나19로 수입은 줄었는데 지출은 그대로"라며 고민을 털어 놓았다.

함소원이 밝힌 한 달 생활비는 750만 원. 함소원은 이것도 남편의 한 달 용돈 100만 원을 제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총 생활비가 850만 원에 달했던 것.

함소원은 "맞벌이 부부라 베이비 시터가 있는데, 월급이 300만 원이 넘는다"며 "딸 혜정의 양육비가 100만 원, 공과금이 40~50만 원 정도, 식비는 200만원 정도 나온다"고 설명했다.

함소원은 "옷 쇼핑은 하지 않고, 마트에 가도 무조건 할인 코너를 이용한다"며 "돈 관리 법은 그냥 안쓰는 것"이라고 짠순이 면모를 보였다.

그럼에도 200만 원에 달하는 식비가 나오는 것에 대해 "시어머니가 오신 후부터 식비가 올라갔다"며 "돼지 한 마리를 통째로 사시기도 한다"고 털어 놓았다.
'쩐당포' 함소원/사진=SBS 플러스 '쩐당포' 영상 캡처

'쩐당포' 함소원/사진=SBS 플러스 '쩐당포' 영상 캡처

이에 전문가들은 "인 가족 평균 식비가 월 66만 원 정도"라며, 함소원 가족의 한달 생활비가 평균적 가족 식비의 3~4배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또 남편 진화와 경제 관념이 달라 느끼는 갈등에 대해서도 고백했다.

함소원은 "남편이 세상 물정을 모른다"고 걱정하면서 "나는 언제 위험이 닥칠지 모르니 돈을 모아야 한다는 입장이고, 남편은 돈보다는 현재의 시간을 행복하게 보내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남편에게 돈을 모으는 재미를 알게 해주는 것이 좋다"는 팁을 전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