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민, 구충제 복용 중단
인조뼈 이식 수술 받아
사진= SBS '8 뉴스' 방송 화면.

사진= SBS '8 뉴스' 방송 화면.

폐암 말기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개 구충제 복용을 중단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김철민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해 8월 폐암 4기 진단을 받은 김철민은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며 치료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혀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이는 미국에서 개 구충제로 암을 치료했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논란도 있었지만, 김철민은 통증이 줄어든다며 SNS를 통해 근황을 전한바 있다.

그러나 김철민은 이날 ‘8뉴스’를 통해 개 구충제 복용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최근 경추 5번 전이로 인조뼈 이식 수술을 받았다는 그는 “오전에는 사람용 구충제를 먹고, 오후에는 펜벤다졸을 먹었다. 일주일에 다섯 번씩 먹었다”며 “원래 3일 먹고 4일 쉬어야 되는데, 제가 욕심이 생겼다. 그래서 간수치도 높아지고 안 좋아졌다”고 밝혔다.

김철민은 개 구충제를 꾸준히 먹은 지 반년이 넘었지만, 기대했던 암 치료 효과는 나타나지 않았고, 오히려 암세포는 다른 곳으로 퍼졌다. 김철민은 이에 펜벤다졸 치료가 자신에게 맞지 않다고 결론 내리고 지난 8개월간의 복용을 중단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현실에서는 김철민처럼 많은 암 환자들이 (구충제를) 복용하고 있고 구충제를 못 구해 암거래를 택하기도 한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