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팬티 남자친구 사연
한혜진 "개인 취향 존중"
사진= 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사진= KBS Joy '연애의 참견3' 방송 화면.

KBS JOY ‘연애의 참견3’에서 한혜진과 김숙이 남자친구의 노팬티를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연애의 참견3’에서는 노팬티 남자친구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녀의 남자친구는 남성호르몬을 지키기 위해 노팬티를 고집 중이었다. 고민녀는 남자친구가 데이트를 할 때는 물론이고 출근할 때도 팬티를 입지 않는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심지어는 회사 화장실에서 바지를 빨기도 했다고.

이에 서장훈은 “내 주변엔 속옷을 입지 않고 생활하는 분들이 꽤 있다”며 “내가 어릴 땐 농구 유니폼 바지가 짧았는데 그 안에 속옷을 입지 않았다. 속옷과의 마찰 때문에 피부가 짓무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남자친구의 경우엔 정력과 관련된 잘못된 지식으로 노팬티를 고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 애인이 노팬티라면 어떤가?”란 질문이 나왔고, 한혜진과 김숙은 “전혀 상관없다”고 답했다.

곽정은이 “속옷의 기능 중 하나가 위생이다. 이게 어떻게 취향이 되나”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자 한혜진은 “내 취향이야!”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