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추가 폭로글 삭제 후
지민, 팀 탈퇴·연예계 활동 중단 선언
3일째 이어지고 있는 AOA 논란
배우 권민아(왼쪽), AOA 멤버 지민/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권민아(왼쪽), AOA 멤버 지민/ 사진=텐아시아DB

그룹 AOA 활동 당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배우 권민아가 가해자로 지목한 지민의 사과문에 발끈하며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앞서 해당 사건에 대해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던 입장을 뒤바꾼 것. 이번 폭로가 논란이 되자 AOA 리더 지민은 결국 소속사를 통해 팀 탈퇴 및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렸다.

권민아는 지난 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빌었다니? 가기 전에 할 말은 하고 가겠다"라며 장문의 글을 시작했다. 이 게시물은 지민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린 뒤 몇 시간 후 올라왔다.

권민아는 "어제는 내가 바른 길로 가기 위해서 그랬다고 했지 않냐"며 "그런 사람이 숙소에 남자 데리고 와서 ㅅㅅ(성관계)했냐"고 폭로했다.

이어 "본인부터 바른 길 가라. 적어도 거짓말은 하지 말았어야지"라며 "끝까지 사과하기 싫고, 나 싫어하는 건 알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들어올 때 그 눈빛 나 절대 안 잊을게. 죽어서 똑같이 되돌려줄게. 내 집에 있었던 모든 눈과 귀들 당신들도 똑같아"라며 "신지민 언니 복 참 많아 좋겠다. 다 언니 편이야. 언니가 이겼어. 내가 졌어. 결국 내가 졌어"라며 글을 마쳤다.

이같은 글을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권민아의 신변을 걱정하는 댓글을 달았다. 하지만 이후 권민아는 돌연 해당 글을 삭제했다.
AOA 지민/ 사진= 텐아시아DB

AOA 지민/ 사진= 텐아시아DB

앞서 지민은 "제가 팀을 이끌기에 부족하고 잘못했다"며 "후회와 죄책감이 들고 같이 지내는 동안 제가 민아에 대해 잘 이해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그는 "어제도 울다가 빌다가 다시 울다가 그럼에도 그동안 민아가 쌓아온 저에 대한 감정을 쉽게 해소할 수는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 정말 죄송하다"며 "논란을 만들어서 죄송하다. 두서 없이 글을 써서 죄송하다. 무엇보다 저희 둘을 위해 노력을 많이 해줬던 우리 멤버들과 민아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적었다.

하지만 이러한 지민의 사과는 오히려 권민아의 분노를 폭발시켰다. 해당 글이 올라오기 전 권민아는 "제 감정을 스스로 참지 못하고 하루종일 떠들썩하게 만들고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게 된 점 죄송하다"며 "이제 이 일에 대해서 언급하거나 또 글을 올리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럼에도 지민의 사과를 접한 뒤, 해당 내용을 받아드릴 수 없어 더욱 직접적인 폭로로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결국 지민은 이날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 시간 이후로 AOA를 탈퇴하고 일체의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배우 권민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권민아/ 사진=텐아시아DB

며칠째 이어지고 있는 이번 논란은 권민아가 AOA 활동 당시 같은 팀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지난 3일 권민아는 특정 멤버에게 혼날까봐 암 선고를 받은 아빠를 보러 가지도 못했다며, 이에 큰 상처를 받고 신경 안정제와 수면제를 먹기 시작했고, 그 멤버 때문에 자살 시도도 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권민아는 “AOA에서 탈퇴하기 싫었다”면서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았다”고 했다. 그 멤버가 최근 부친상을 당했다고 언급해 누리꾼들 사이에선 지민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하지만 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설"이라는 글을 올려 간접적으로 대응했다.

이에 분노한 권민아는 직접 지민을 지목하며 과거 자실 기도로 남은 손목의 흉터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난 그냥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 게 너무 억울하고 아프다.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 와서 잘못 인정 하고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라며 "인정 좀 하고 사과해주라. 나도 마음에 응어리진 것 좀 풀자"고 호소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