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어쩌다FC' 특급 코칭
절친 윤두준과 치열한 승부
'뭉쳐야 찬다' / 사진=JTBC 제공

'뭉쳐야 찬다' / 사진=JTBC 제공

‘어쩌다FC'가 ’코리안 메시‘ 이승우와 함께 가수 윤두준이 속한 ’FC일레븐‘과 혼신을 다한 치열한 명승부를 펼쳤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는 지난주보다 소폭 상승한 7.5%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을 기록해 비지상파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출연한 이승우와 윤두준은 나란히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내리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먼저 현 FIFA 랭킹 1위 벨기에의 프로리그에서 뛰고 있는 이승우는 ‘어쩌다FC'의 특급 코칭부터 천군만마와 같은 용병까지 전방위 활약을 펼쳤다. 전설들의 애정 넘치는 인사를 받으며 등장한 그는 화제를 모았던 광고판 세리머니 비하인드는 물론 의도치 않게 골 세리머니 방해꾼이 된 손흥민의 이야기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이승우는 축구 실력 10세 수준인 전설들을 위한 맞춤형 훈련을 선보였다. 특히 스페인 식의 볼 돌리기로 몸을 풀고 이탈리아 식의 신개념 포지셔닝 훈련법을 전수하는 등 선진 유럽식 훈련 퍼레이드로 전설들의 흥미를 북돋웠다. 여기에 지면 가차 없이 축구공 세례를 받아야 하는 한국식 벌칙을 가미해 웃음을 안겼다.

‘어쩌다FC'는 코치에 이어 용병으로도 투입되게 된 이승우와 함께 하이라이트 리더 윤두준이 속해있는 89년생 동갑내기 친구들이 뭉친 ’FC일레븐‘과 스페셜 경기에 나섰다. 평소 윤두준과 친분이 있던 이승우는 그의 축구 실력에 대해 “선수급이다”며 “직접 일대일로 마크하겠다”고 해 전설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본 경기가 시작되자 역시 이승우가 경계 대상으로 지목한 윤두준의 거침없는 활약이 펼쳐졌다. 플레이메이커로서 경기를 주도함은 물론 감각적인 축구 센스를 발휘해 위협적인 존재감을 발휘한 것.

전반전에 선취골을 내어 준 ‘어쩌다FC’는 더욱 심기일전해 ‘FC일레븐’에 맞섰다. 특히 용병 이승우가 정확한 킬 패스로 전설들에게 골 맛을 맛볼 기회를 열어줬고, 이에 후반전 그의 동점골과 김요한의 역전골이 터져 기세를 끌어왔다. 뿐만 아니라 폭발적인 스피드와 수비가 무색한 돌파력을 발휘해 그라운드 위 남다른 존재감을 떨쳤다.

치열한 대접전 속 ‘FC일레븐’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승부는 다시 알 수 없는 상태가 됐다. 결국 승부차기에 돌입했지만 그마저 2대 2 동점 상황이 돼 더욱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여기에 이승우의 슈팅이 실패로 돌아가는 예상 못한 결과가 펼쳐지자 곳곳에서 탄식과 환호가 터져 나왔고, 결국 1점 차로 ‘FC일레븐’이 승리를 가져가게 됐다.

이승우는 “‘어쩌다FC'가 너무나도 잘해서 놀랐고, 같이 뛰면서 좋은 플레이도 하고 골도 넣고 해서 벨기에 가기 전에 좋은 추억이 됐다”며 훈훈한 소감을 밝혔다. ‘어쩌다FC'는 ‘코리안 메시’ 이승우의 저력과 날로 성장하는 축구 실력으로 또 한 번 멋진 경험치를 쌓았다.

오는 28일 방송될 ’뭉쳐야 찬다‘에는 태권도 세계 랭킹 1위인 현역 용병 이대훈과 배구 코트 위의 갈색 폭격기 신진식 감독이 함께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