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열, 과거 여성 폭행 혐의로 하차 요구
'음주 운전' 길, '아빠본색'으로 방송 복귀
방송 강행하는 채널A, 이대로 괜찮은가
김강열, 길./사진=김강열 인스타그램, 채널A '아빠본색'

김강열, 길./사진=김강열 인스타그램, 채널A '아빠본색'

출연진의 인성 논란에도 별다른 해명 없이 방송을 강행했다. 음주 운전을 세 번이나 해 방송 활동을 접은 연예인도 버젓이 출연시켰다. 이제는 여자를 폭행한 전과범조차 편집하지 않은 채 방송에 내보낸다. 현재 채널A의 상황이다.

지난 5일 ‘하트시그널3’ 출연자 김강열이 2017년 1월 서울 강남의 한 주점에서 여성 A씨를 폭행해 벌금형을 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당시 김강열은 상해 혐의로 벌금 200만 원의 약식 명령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강열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해자에게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김강열은 술자리에서 상대방 일행과 시비가 붙었고, 여자친구를 보호하려던 마음이 지나쳐 순간적으로 잘못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후회하고 사과의 말씀도 드렸다.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부탁드렸지만 원하지 않았고 법적 처벌을 원했다"라며 "피해자에게 또 다른 불편을 드리지 않도록 사건을 마무리 지었고 벌금형의 처벌을 받았다"며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며 살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모습 또한 제 모습이고 행동이다.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고 상처받았을 피해자에게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강열의 사과문을 본 피해자 A씨는 "사과문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A씨는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주고 다시 클럽에 가서 친구들과 웃으며 놀았고 SNS에 올렸다. 경찰 지구대에서는 실수를 뉘우쳤다고 했지만 모든 사과와 행동이 거짓이란 걸 알게 돼 합의를 하지 않았다"는 것.
'하트시그널3' 김강열./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3' 김강열./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3' 출연자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방송 전 한 네티즌이 대학 재학 시절 후배들에게 막말과 고함 등 인격 모독 등을 해 자퇴한 동기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이 빠르게 유포되면서 여성의 이름이 천안나이며 천안나가 졸업한 대학교와 사진 등 정보가 밝혀졌다. 이어 이가흔이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나왔고, 김강열이 버닝썬에 자주 드나들었으며 마약 혐의를 받는 유명인과 친하다는 글도 나왔다.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하트시그널3’ 제작진은 뒤늦게 "일반인 출연자 이슈와 관련해 지난 며칠간 여러 채널을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했지만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달랐다"는 말로 논란을 묵살하고 방송을 강행했다. 이번 사건 역시 빗발치는 하차 요구에도 묵묵부답으로 방송을 이어갔고, 편집 없이 그대로 김강열을 내보냈다. 심지어 꽤 많은 분량으로.
'아빠본색' 길./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길./사진제공=채널A

채널A의 출연자 잡음은 이 뿐만이 아니다. 음주운전으로 방송가를 떠난 가수 길은 최근 채널A ‘아이콘택트’ ‘아빠본색’ 등에 출연하며 방송 복귀를 알렸다. 길은 아들 하음이, 아내와 등장해 "지난 3~4년의 시간은 지금까지 제가 살아온 것과는 정반대의 시간이었다. 친구들도 거의 안 만나고 하음이와 집에서 시간을 많이 보냈다. 계속 미안한 마음이 큰 아버지이자 남편이었다. 하지만 당당한 아빠가 되기 위해 진짜 열심히 해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아빠본색’ 측은 길이 장모님에게 사과하고 반성의 뜻을 내비치는 장면을 보여주고, 자상한 아빠와 남편으로서의 모습으로 동정심을 불러일으키게끔 연출했다.

2004년 음주운전 혐의로 약식 기소돼 벌금형을 받은 길은 2014년 4월 서울 합정역 인근에서 만취한 상태로 다시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돼 면허가 취소됐다. 이로 인해 MBC '무한도전'에서 하차하고 8개월의 자숙 시간을 갖다 방송활동을 다시 시작했다. 그러나 2017년 6월 또 음주단속에 적발됐고, 현재까지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그렇기에 그의 방송 복귀를 불편한 시각으로 보는 이들이 많이 남아있음에도 제작진은 고정 출연을 강행한 것이다.

제작진은 초반에 비난만 넘어선다면 화제성으로 프로그램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걸까. 실제로 '아빠본색'의 경우 길의 출연소식이 전해지며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하트시그널3'도 천안나가 등장한 방송이 1.9%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노이즈 마케팅이 통한 거다. 그러나 논란이 있는 출연진을 바로 하차 시키는 타 방송사들과 달리 밀고 나가는 채널A의 선택이 옳은 걸까. 화제성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시청자들의 입장을 생각해야 할 때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