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트레이닝으로 10kg 감량
"펭수·유튜버 등과 경쟁"
"내 인생은 이제 1부"
비./ 사진제공=하퍼스바자

비./ 사진제공=하퍼스바자

가수 비(정지훈)가 근육질 몸매로 완성한 고품격 화보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25일 강한 남성미를 뿜어내는 비의 화보를 공개했다.

최근 홈트레이닝으로 10kg을 감량하고 20대때 몸무게로 돌아간 비는 이번 화보에서 근육질 몸매와 날카로운 눈빛으로 남성미를 폭발시켰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비는 최근 틱톡 등의 SNS로 10대들과 활발히 소통하는 것에 대해 "'어? 이 형은 배운데 왜 춤을 춰요?' '나 08년생인데 얘는 왜 이렇게 갑자기 춤을 잘 춰?
' 같은 리플이 달리더라. 요즘 10대들 엄청나다(웃음). 어찌됐든 나는 그들한테 '나를 갖고 놀아 달라'고 얘기 해주고 싶다. 그게 연예인인거고 연예인은 광대이고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놀이 수단이 되어서 돈을 버는 직업이니까. 지금은 펭수도 있고 크리에이터, 유튜버도 있고 모두가 스타인 시대다. 이제는 그들과 같이 경쟁을 하지 않으면 배우든 가수든 힘들다고 생각한다. 신비주의는 예전의 것이 되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비 "10대들, 나를 갖고 놀아 달라…연예인이니까" [화보]

비 화보./ 사진제공=하퍼스 바자

비 화보./ 사진제공=하퍼스 바자

올해 하반기는 비의 해가 될 수 있을까? 이 질문에 대해 그는 "두 세달 뒤면 준비한 프로젝트가 하나 둘씩 공개 될 예정이니 기대해달라. 젊은 프로듀서들, 요즘 음악 잘 만든다는 후배들과 작업할 거고 발라드든 댄스곡이든 앨범이 아닌 음원을 자주 낼 거다. 몸도 리셋, 노래도 리셋 중이다. 포스트 말론이나 트래비스 스캇 같은 래퍼들이 부르는 노래를 들어보라. 예전엔 알앤비 소울이 대세였다면 요즘엔 툭툭 흘리지 않나. 나도 정석대로 바이브레이션하는 습관을 버리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비는 연예인으로서 자신의 인생을 드라마로 친다면 "이제 겨우 1부"라고 말하기도 했다. "우리가 아는 샌더스 할아버지도 65세에 KFC를 창업했다더라. 그러니까 나도 이제 1부를 시작했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라니까"라며 웃었다.

비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6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