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예린, 한정판 LP 발매
불법 거래에 '불편심경'
"플미, 강한 처벌로 대응"
백예린 / 사진 = 백예린 인스타그램

백예린 / 사진 = 백예린 인스타그램

가수 백예린이 정규 1집 한정판 LP가 불법 거래 조짐을 보이자,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11일 백예린의 정규 1집 'Every letter I sent you' 한정판 LP가 발매됐다. 이번 LP는 지난해 12월 10일 발매된 정규 1집 전곡이 담긴 2LP 형태로, 2000장 한정 수량 제작됐다.

한정판 LP는 발매되자마자 각 판매처에서 품절됐고, 동시에 '프리미엄' 거래가 성행하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해 백예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플미(프리미엄) 사지도 팔지도 마세요. 저희가 생각했던 것보다도 더 좋아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애초에 앨범이 작년 12월에 나왔고, 계속 이어지는 이벤트처럼 팬분들께 선물하고 싶어서 좋은 퀄리티로 담아내려고 몇 개월동안 블루바이닐, 마장팀 분들이 너무나도 고생했는데 5만원대 LP를 5배에 달하는 금액으로 프리미엄 붙여 팔다니요"라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의 이득을 위해 아티스트에서 피해를 주는 플미 문화가 하루빨리 강한 처벌로 대응할 수 있도록 바뀌어가면 좋겠습니다. 남들이 다 한다고 해서 자신의 불법행위가 정당화되진 않습니다"라고 경고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