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락♥팽현숙→강재준♥이은형,
세 쌍의 부부 일상 공개
개그판 '부부의 세계'
'1호가 될 순 없어' 출연을 확정지은 세 쌍의 코미디언 부부/ 사진=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출연을 확정지은 세 쌍의 코미디언 부부/ 사진=JTBC 제공

‘개그계 이혼 1호 커플’이 되지 않기 위한 부부들의 리얼한 일상이 공개 된다.

JTBC 신개념 관찰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기획 성치경, 연출 유기환·김나현)가 오는 5월 20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개그맨 부부 세 쌍이 그들의 리얼한 결혼 생활을 보여주는 포맷으로 유독 개그맨 커플 중 ‘이혼 1호’가 탄생하지 않는 이유를 집중 탐구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출연자의 면면도 흥미롭다. 먼저 연예계 대표 장수 커플이자 ‘개그맨 부부 1호’로 잘 알려진 최양락·팽현숙 커플이 출연해 결혼 32년 차의 격이 다른 ‘부부의 세계’를 보여준다. 이어 개그계 원조 미녀와 야수 커플 김지혜·박준형 부부는 온라인상에서 크게 화제가 됐던 ‘부부 예약제’의 실태를 낱낱이 공개한다. 마지막으로 SNS상에서 서로를 향한 애정 어린 디스전을 선보이며 개그계 ‘돌+I 커플’로 등극한 이은형 강재준이 4년 차 부부의 신선한 모습을 가감 없이 선보인다.

관찰 대상이 코미디언 부부들로만 꾸려진 만큼, ‘1호가 될 순 없어’는 개그 프로그램보다 더 다이내믹하고 여타 관찰 예능과 차별화된 웃음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은 “매년 이혼율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1호’없이 장수하고 있는 개그 커플들의 비결과 숨겨진 희로애락을 담아내는 것이 목표”라며 “어디까지가 실제이고, 어디까지가 개그인지 종잡을 수 없는 이들의 모습 또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오는 5월 20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