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위로가 필요한 순간 김혜수 찾아
주지훈의 씁쓸한 눈빛 포착…이유는?
27일 방송될 '하이에나' 예고/ 사진=SBS 제공

27일 방송될 '하이에나' 예고/ 사진=SBS 제공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의 김혜수가 주지훈을 위로한다.

극중 밑바닥부터 악착같이 살아온 정금자(김혜수 분)와 온실 속 화초처럼 자란 윤희재(주지훈 분)는 일도 사랑도 싸움도 치열하고도 열심히 한다. 자라온 환경부터 확연히 다른 두 사람이 맹렬히 부딪히는 이야기가 큰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번번이 으르렁대던 두 사람이 앞서 감정적으로 서로에게 한 발 다가갔다. 윤희재가 정금자를 위로한 것. 가정 폭력으로 인한 과거 상처로 정금자가 힘들어할 때, 윤희재는 아무것도 묻지 않고 “오늘만 자신을 이용하라”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정금자를 보듬었다.

27일 방송되는 ‘하이에나’ 11회에서는 윤희재에게 정금자의 위로가 필요한 순간이 찾아온다. ‘천상천하 유아독존’ 윤희재 답지 않게 축 처진 모습이 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날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정금자와 윤희재는 소주잔을 앞에 두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정금자는 평소와 다른 윤희재를 물끄러미 걱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윤희재는 이러한 정금자의 시선을 받으며, 씁쓸한 표정을 짓고 있다. 복잡해 보이는 윤희재의 모습이 정금자의 시선을 붙들고 있다.

무엇보다 윤희재가 찾아간 곳이 정금자의 공간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자연스럽게 정금자의 공간에 들어온 윤희재, 그리고 자신의 취향이 아니라고 했던 소주를 마시는 정금자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과연 윤희재는 정금자로부터 어떤 위로를 받게 될까.

자신의 목표를 분명히 알고 두려울 것 없이 직진하던 윤희재. 그에게 어떤 변화가 일어난 것일까. 또 이러한 윤희재를 정금자는 어떻게 바라볼까. 위로를 주고받는 두 사람의 만남이 예고된 ‘하이에나’ 11회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