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TV조선 예능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선(善)을 차지한 트로트 가수 영탁의 TV조선 '뉴스9' 출연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지난 16일 방송된 '뉴스9'에는 트로트 가수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영탁은 15년의 무명 시절에 대해 "트로트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을 때 '내가 재능이 없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생활고를 겪다 보니까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가수를 병행했다"면서 "근데 가수 쪽보다 알바 쪽에 더 재능이 없더라. '조금만 더 버텨보자'는 생각으로 생활하다 보니 지금에 이르게 됐다"고 밝혔다.

자신과 같은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는 "어제보다 오늘이 더 낫고 내일이 오늘보다 더 성장하는 자신이라면 기회는 분명히 올 것"이라면서 "잘 버티면서 생활했으면 좋겠다"고 위로했다.

방송을 본 팬들은 "영탁님 앞으로 대성할 겁니다! 기초가 튼튼한 건물은 무너지지 않습니다. 영탁님은 기초공사가 잘 된 건물입니다!” “순위는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내 마음속 영원한 찐은 영탁님입니다!” “리포터 활동까지 하면서 열심히 살아온 영탁씨. 사람들은 이미 압니다!” “교수해서 그런가? 말도 참 예쁘게 잘하시네! 못하는 게 없는 영탁!” 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댓글 뉴스] '미스터트롯' 영탁, 15년 무명 깨고 빛나는 별이 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