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린애(왼쪽), 손지호./ 사진제공=에이코닉

모델 린애(왼쪽), 손지호./ 사진제공=에이코닉

에이코닉이 26일 신인 모델 린애와 손지호가 브랜드 ‘모어댄도프 (More Than Dope)’ 모델로 발탁돼 촬영한 화보 사진을 공개했다.

모어댄도프는 스타일리스트 겸 디자이너인 하한슬이 전개하는 패션 브랜드다.

린애는 올해 만 16세다. 중학교 2학년이었던 2018년 우연히 캐스팅 돼 한 달만의 워킹 트레이닝을 거쳐 2019SS 서울패션위크에 데뷔했다. 데뷔쇼인 듀이듀이와 곽현주콜렉션, 디앤티도트, 프리마돈나, 까이에, 바이브레이트을 비롯해 문제이, 문리, 시눈, 쏘리투머치러브, 스튜디오성, 쥬빈 등 수많은 패션쇼 런웨이에 섰다. 프로스펙스, 노스페이스를 비롯한 브랜드 촬영과 캘빈클라인 글로벌 캠페인에서도 얼굴을 알렸다.

손지호는 2019FW 서울패션위크 더그레이티스트로 데뷔했다. 한철리, 유저, 슬링스톤, 블랑드누아, 이상봉, 더스톨론가먼드, 일몰 등의 패션쇼에서 카리스마 있는 런웨이를 선보인 신인이다.

에이코닉 관계자는 "린애는 해외 모델 시장에서도 러브콜을 받고 있으나 올해 고등학교를 입학해 당분간은 국내에서 학업과 병행하며 모델 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손지호는 최근 회사 계약 체결로 런웨이 뿐만 아니라 광고, 예능 등 잠재된 능력을 십분 발휘할 수 있게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