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수, 이주영과 미묘한 러브라인
류경수 "박찬욱 감독님 작품 출연하고파"
배우 류경수./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류경수./이승현 기자 lsh87@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배우 류경수가 이주영과의 러브라인 결말에 대해 밝혔다.

류경수가 25일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이태원 클라쓰’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이태원 클라쓰’는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반란을 다룬 작품이다.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류경수는 박새로이(박서준 분)의 새로운 꿈과 함께 ‘단밤’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하게 되는 최승권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중 최승권은 원작과 달리 마현이(이주영 분)과 미묘한 러브라인을 형성했다. 마지막 회에서는 같이 영화를 보기도 했다. 이에 류경수는 “사귄다, 안 사귄다로 정의를 내리기보다 갇히지 않은 상태로 끝내고 싶었다. 열린 결말이니 보고 느끼신 대로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이태원 클라쓰’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류경수는 “박새로이(박서준 분)와 아버지(손현주 분)이 만나는 모든 장면”이라며 “어느 하나 고를 수 없을 정도다. 내가 박새로이였다면 참 힘들었을 것 같다. 아버지의 부재에서 느껴지는 슬픔이 고스란히 전달됐다. 특히 손현주 선배님이 다리를 건너면서 잠시 멈칫하고 가는 디테일이 인상적이었다. 차마 뒤는 못 돌아보는 것에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답했다.

본인의 강렬한 인상이 배역의 한계가 될 수도 있다는 걱정은 없었을까. 류경수는 “전혀 고민해보지 않았다”며 “인물을 연기할 때 내면도 중요하지만 겉모습도 중요하다. 그러나 겉모습은 헤어스타일이나 의상 등으로 충분히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여지가 있다. 그리고 그걸 내가 표현할 수 있을 거라는 자신도 있다”고 말했다.

욕심나는 장르와 캐릭터를 묻자 류경수는 “코미디도 좋고, 사극도 좋다. 역사의 실존인물도 연기해보고 싶다. 특히 박찬욱 감독님 작품에 출연하고 싶다”며 “박찬욱 감독님의 ‘올드보이’가 나의 인생 영화다. 봐도 봐도 새로운 모습들이 보인다”고 치켜세웠다.

‘이태원 클라쓰’는 지난 21일 16.5%(닐슨코리아) 시청률로 종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