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아 인스타그램

김윤아 인스타그램

가수 김윤아가 'n번방' 운영자 조주빈과 관련된 글을 올렸다.

25일 김윤아는 자신의 SNS에 "범죄자에게 서사를 부여하지 마십시오. 범죄자에게 마이크를 쥐어주지 마십시오. #nthroom stop #nthroom case"라는 글을 올렸다. 최근 조주빈과 관련해 이어지는 보도 행태를 비판한 글로 해석된다.
김윤아 인스타그램

김윤아 인스타그램

‘n번방’ 조주빈의 검거 이후 쏟아진 언론 보도에 대해 일부에서는 가해자에게 서사를 부여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조주빈을 '평범한 학생', '자원봉사자', '인사 잘 하는 학생', '선량한 청년' 등으로 묘사하거나, 반대로 ‘파렴치범’, '두 얼굴의 악마' 등의 표현을 사용한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었다. 이러한 스토리텔링으로 인해 가해자의 책임이 가볍게 인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성평등위원회와 민주언론실천위원회는 지난 24일 "N번방 보도, 피해자 보호가 최우선 돼야 한다"면서 "'짐승' '늑대' '악마' 같은 표현으로 가해 행위를 축소하거나 가해자를 비정상적인 존재로 타자화해 예외적 사건으로 인식하게 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서 "성범죄는 비정상적 특정인에 의해 예외적으로 발생하는 사건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윤아는 자신의 SNS에 'N번방 가입자 전원 처벌, N번방 이용자 전원 신상공개 원합니다"는 글을 올리고 ”아직도 이런 천인공노할 범죄 행위가 제대로 처벌되지 않는다니요"라며 분노를 드러낸 바 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