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인 아이유(이지은)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인 아이유(이지은) / 사진=텐아시아DB

코로나19 확산에 이어 신천지 연예인 루머까지 뒤숭숭한 연예계에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가 다섯 번의 기부, 2억 8000만 원의 성금으로 멋지고 선한 영향력을 이어가고 있다.

아이유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극복에 보탬이 되고 싶다며 2억 원을 기부했다. 아이유는 굿네이버스에 1억 원, 대한의사협회에 1억 원을 전달했다.

아이유는 "지역사회 확산 방지 및 저소득층, 취약계층이 안전하게 보호되길 바라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했다"며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에 도움이 되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굿네이버스에 전달한 기부금은 대구·경북 지역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의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전달하는데 사용됐다. 특히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힘이 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하며 1억 원 상당의 방호복 3000벌을 현물로 기부해 의료물품이 부족했던 의료진들에게 실질적인 큰 도움이 됐다

이어서 아이유는 지난 1일 서초구에도 3000만 원을 기부했다. 아이유의 기부금은 기초수급자와 한부모사정에게 전달할 방역물품을 사는 데 쓰일 예정이다.

3일에는 과천시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기부금 3000만 원을 전달했다. 아이유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역사회 방역 활동에 써달라며 성금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4일에도 아이유의 기부 소식이 전해졌다. 아이유는 가족을 통해 양평군에 취약계층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써달라며 2000만 원을 기부했다. 아이유의 기부금은 마스크, 손세정제, 소독제 등을 사는데 사용할 예정이며 읿는 군내 긴급하게 지원이 필요한 취약계층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