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수, 끝 모를 악행···엄지원 앞에 첫 등장!
'방법' 제작진 “엄지원 위기, 반전 넘어 충격 사건과 마주하게 될 것”
'방법' 스틸컷./사진제공=tvN

'방법'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방법’에서 조민수가 끝 모를 악행을 펼친다.

‘방법’ 측은 2일 진경(조민수 분)이 임진희(엄지원 분)을 부적 결박으로 납치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6회 방송에서 임진희는 번뜩이는 기지를 발휘했다. 주식회사 진경의 압수수색을 빌미로 ‘진경의 오른팔’ 천주봉(이중옥 분)에게 “방법 해버리겠다”는 협박 문자를 보내 그를 포섭한 것. 이에 임진희는 진경이 타인의 이름을 도용하고 진종현(성동일 분), 진경이 포레스트 주식 상장에 맞춰 대규모 굿을 진행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런 가운데 오늘(2일) 방송되는 7회 방송에서는 엄지원이 조민수에게 납치당하는 충격 상황이 펼쳐쳐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조민수가 이마에 붙인 정체불명의 부적으로 인해 엄지원온 몸을 결박당했다. 특히 ‘악귀’ 성동일을 보필하는데 집중했던 조민수가 마침내 엄지원 앞에 처음 등장하면서 또 다른 파란을 예고했다, 조민수의 섬뜩한 눈빛과 입가에 띤 살벌한 미소만으로 두 사람의 등골 서늘한 첫 만남을 기대하게 한다.

‘방법’ 제작진은 “7회에서는 지난 방송 엔딩을 통해 이중옥을 내부 첩자로 포섭한 엄지원, 정지소(백소진 역)가 조민수와 치열한 수 싸움을 시작하는 스토리가 펼쳐질 것”이라며 “특히 엄지원의 위기는 반전을 넘어 충격적인 사건을 마주하게 될 시작에 불과하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방법’ 7회는 오늘(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