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로꼬 / 사진제공=AOMG

래퍼 로꼬 / 사진제공=AOMG

래퍼 로꼬(Loco)가 군 복무 중에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기부 릴레이에 동참했다.

2일 로꼬는 본인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회복지법인 월드비전에 3000만 원을 이체한 내역을 공개했다.

로꼬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 됨에 따라 현 상황의 심각성에 깊이 공감해 군 복무 중에도 나눔의 손길을 보태고자 월드비전을 통해 기부를 결정했다.

이전에도 로꼬는 꾸준한 기부 및 선행을 펼치며 힙합계의 '미담 제조기'로 불리기도 했다. 지난해 4월 강원도 산불 피해를 위해 비공개 기부에 참여했으며, 소득 학생 공부방 모금 공연, 음원 수익 및 대학 축제 공연 기부 등 다양한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로꼬는 지난해 2월 의무경찰로 입대해 군 복무 중에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