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방송화면. /사진=JTBC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방송화면. /사진=JTBC

배우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가 아르헨티나의 하늘을 날았다. JTBC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에서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에서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는 스카이다이빙으로 부에노스아이레스 여행을 마무리 짓고 푸에르토 이구아수 일정을 시작했다.

이날 방송에서 옹성우는 버킷리스트였던 스카이다이빙을 앞두고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그를 위해 자원했지만 겁먹은 강하늘과 안재홍의 모습이 대비돼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인원수 때문에 혼자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해야 했던 안재홍은 출발 직전 코피를 흘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걱정은 기우였다는 듯 안재홍은 멋지게 하늘을 날아 두 사람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그는 여유롭게 착륙한 후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경험”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강하늘과 옹성우도 스카이다이빙에 성공하며 짜릿한 기쁨을 나눴다. 특히 옹성우는 “형들이 동생을 위해 함께 스카이다이빙을 해줘서 감동받았다”며 강하늘, 안재홍에게 감사를 표했다.

다음날 세 사람은 푸에르토 이구아수로 이동했다. 녹색 정글이 인상적인 푸에르토 이구아수는 부에노스아이레스와는 다른 풍경을 자랑했다. 이어 세계 3대 폭포로 유명한 이구아수 폭포를 찾았다. 우거진 숲길을 따라 걸으며 시시각각 변하는 풍경은 눈을 한시도 쉴 수 없게 만들었다.

이들은 이구아수 폭포의 장엄한 자태에 일순간 말을 잊었다. 또한 이구아수 폭포의 정점이라 불리는 악마의 목구멍 코스 앞에 선 세 사람의 표정이 어떨지 호기심을 불러 모은다.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는 매주 토요일 밤 7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