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슈돌' 대본 논란이 불거진 영상 캡쳐

/사진= '슈돌' 대본 논란이 불거진 영상 캡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측이 대본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슈돌' 관계자는 28일 다수의 매체를 통해 "대본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관찰 예능이라서 추후 제작진의 편의를 위해 현장에서 스크립트처럼 내용을 정리하는데, 이 프리뷰 형태의 문서가 영상에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슈돌' 제작진은 지난 27일 공식 SNS 계정를 통해 개그맨 샘 해밍턴과 그의 아들 윌리엄, 벤틀리의 이야기 담긴 예고편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의문의 종이가 포착되면서 일부 네티즌들은 이를 "대본이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 종이에는 윌리엄과 벤틀리의 대화가 적힌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확인한 '슈돌' 제작진은 '이미 촬영한 방송 분량의 텍스트를 정리해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해당 문서를 모자이크 처리해 영상을 재업로드했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삭제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에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