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희, 데뷔 50주년 기념 콘서트 잠정 연기
"코로나19 확산 막기 위해 정부 방침 협조"
이장희, 50주년 기념 콘서트 잠정 연기…"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서"

가수 이장희가 데뷔 50주년 기념 콘서트 '나의 노래, 나의 인생'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결정이다.

이장희는 데뷔 50주년을 기념하며 오는 3월 29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콘서트를 열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국으로 확산되는 코로나19로 인해 공연을 미룬다.

공연 기획사 아이디어랩은 27일 "공연을 기다려 주신 많은 관객들에게 취소 공지를 드리게 된 점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최근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 19의 추세를 봤을 때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다수가 밀집하는 행사를 자제해 달라는 정부 방침에 협조하기 위해 힘든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장희는 "최고의 세션들과 동료 뮤지션, 오랜 시간 손을 맞춰온 스태프들이 이번 공연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기에 관객들을 만나지 못하게 돼 매우 아쉽다. 아무쪼록 우리 다 함께 아무런 근심 없이 마주할 날이 빨리 오기를 희망하며, 그 힘으로 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내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예매 티켓에 대한 환불은 인터파크, 세종티켓 등 각 예매처를 통해 진행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