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강호동/ 사진제공=SM C&C

개그맨 강호동/ 사진제공=SM C&C

개그맨 강호동이 코로나19 여파로 피해 받는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26일 "평소 어린이들을 위한 사회활동에 많은 관심을 보여왔던 강호동이 이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사회적 단절 위기에 놓인 아동과 가족을 중심으로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강호동은 "언제 어디서라도 긴급 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가장 먼저 보호해야 할 대상이 어린 아이들이라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하루 빨리 아이들이 안심하고 뛰어 놀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2005년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정기후원을 지속해왔다. 이외에도 가정 형편이 어려운 환아들의 치료를 위해 '강호동 기금'을 만들어 치료비와 재활을 위한 비용을 지원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