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박시연.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배우 박시연. /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배우 박시연이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에 캐스팅됐다고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26일 밝혔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과 지수(이보영)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박시연은 장서경 역을 맡았다. 장서경은 대기업의 무남독녀로 유일하게 사랑했던 재현과 결혼했지만 재현은 다른 사람을 마음에 두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집착하는 인물이다.

박시연은 2018년 종영한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이후 약 2년 만에 브라운관 컴백을 알려 반가움을 더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승무원 백지민 역을 맡아 김선아와 앙숙케미를 발산하며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활약했다. 박시연이 ‘화양연화’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화양연화’는 오는 4월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