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루나의 ‘아프고 아파도’의 재킷. / 제공=플렉스엠

가수 루나의 ‘아프고 아파도’의 재킷. / 제공=플렉스엠

그룹 에프엑스(f(x)) 출신 루나가 오디션 곡을 다시 부르는 프로젝트 음반 엑스마스(X-MAS, My Audition Song)의 두 번째 주인공으로 나선다. 오늘(25일) 오후 6시 새 디지털 싱글 ‘아프고 아파도’를 공개한다.

‘X-MAS’는 카카오M의 산하 프로듀서 레이블 ‘플렉스엠’의 기획 음반으로, 유명 가수들이 데뷔 전 부른 오디션 곡을 현재의 목소리로 재해석해 발표하는 프로젝트이다.

지난해 12월 가수 소유와 기타리스트 겸 가수 적재가 호흡을 맞춘 ‘길에서’로 시작했다. 루나는 2006년 발매된 솔플라워의 히트곡 ‘아프고 아파도’를 원곡이 갖고 있던 애절함과는 다르게 담담한 감성으로 재해석했다.

‘아프고 아파도’는 루나가 연습생 시절 평가 때 부르기 위해 많은 연습을 했으나 당시에는 너무 어린 나이 때문인지 알기 힘든 감정 표현이 많아 소화하기 힘든 곡이었다고 한다. 이번 프로젝트를 제안받고 가장 먼저 생각난 곡이었고, 루나만의 새로운 감성으로 다시 태어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