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세븐(MAP OF THE SOUL : 7)’으로 미국 빌보드 1위를 예약했다.

24일(현지시간)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21일 발매한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으로 3월 7일 ‘빌보드 200’에서 정상을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는 27일까지 30만 점을 획득할 것이라고 점쳤다. 점수의 대부분이 음반 판매량을 집계한 것이어서 더욱더 주목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2018년 6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를 비롯해 같은 해 9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 지난해 4월 내놓은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등으로 ‘빌보드 200’ 차트에서 정상을 찍었다. 이번 정규 4집으로 네 번째 빌보드 1위를 거머쥘 전망이다.

방탄소년단의 ‘MAP OF THE SOUL :7’이 빌보드 200’에 오른 이 차트는 오는 3월 1일 업데이트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