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 방송 캡처

연일 종편 최고 시청률을 돌파하며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이 마의 고지로 여겨지던 시청률 30% 벽도 깨부쉈다. ‘미스터트롯’은 전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은 ‘대국민 예능’의 위엄을 입증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미스터트롯’ 8회는 전체 시청률 30.4%(닐슨코리아)를 기록해 30%를 넘어섰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타깃 지표인 2549시청률은 9.0%를 나타냈다. 이는 레전드 예능, 국민 예능이라 불리던 ‘무한도전’ ‘1박2일’ ‘개그콘서트’ 등의 최전성기에만 볼 수 있던 수치다. 특히 현재와 같이 시청 경로와 행태가 다양해진 상황에서는 어떤 프로그램도 쉽게 넘볼 수 없었던 ‘신의 경지’급 기록이라 할 수 있다. 이처럼 ‘미스터트롯’은 연일 최초와 최고의 기록을 써내려가며 전국을 트로트로 대동단결 시키는 저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뽕다발 팀인 임영웅, 류지광, 황윤성, 강태관이 팀 미션 1위를 해 본선 3라운드의 합격자가 됐다. 이외에 10명의 합격자는 영탁, 김호중, 김희재, 신인선,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수찬, 김경민, 나태주였다. 임영웅은 3라운드 진(眞)의 자리를 가져갔다.

이어 결승 진출자 7명을 추려낼 본선 4라운드 ‘레전드 미션’이 시작됐다. 남진, 주현미, 설운도까지 트로트계의 거목들이 특별 마스터로 참여한 ‘레전드 미션’은 1라운드 개인전, 2라운드 일대일 한 곡 대결을 펼친 후 점수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경연자로 무대에 오른 정동원은 남진으로부터 “정확한 음정, 박자가 돋보였다”는 평을 들으며 925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미스터트롯’ 9회는 오는 2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