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형, 안효섭, 신동욱.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낭만닥터 김사부2’ 이성형, 안효섭, 신동욱.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이성경, 안효섭, 신동욱이 불안감이 증폭된 채 삼자대면한다.

13회 방송 엔딩에서 서우진(안효섭)은 김사부(한석규)를 향해 눈물을 흘리며 마지막 인사를 건네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서우진은 선배 임현준(박종환)과 사채업자들에게 김사부의 이름이 거론되는 협박을 받았다. 그는 돌담병원으로 돌아와 갑자기 다른 병원으로 가겠다고 김사부에게 고개를 숙였다. 서우진은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감사했다”라며 눈물 어린 작별 인사를 건넸다. 서우진의 돌발 행보에 충격을 받은 김사부의 눈빛이 흔들리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18일 방송될 14회에서는 이성경과 안효섭, 신동욱이 한자리에 모여 심각한 분위기 속 삼자대면을 펼친다. 공개된 사진에서 극중 차은재(이성경)와 배문정(신동욱)이 걱정스런 표정을 드리운 채 서우진(안효섭)을 바라보고 있다. 분노를 사그라뜨리고 오히려 무덤덤한 표정을 한 서우진은 마주서 있는 차은재, 배문정과 짧은 대화를 나눈 후 두 사람을 스쳐서 지나간다. 하지만 서우진을 뒤에서 지켜보고 있던 배문정의 얼굴에 설핏 미소가 어리면서, 김사부에게 이별을 고한 서우진의 앞날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서우진의 행보가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에서 차은재와 배문정 그리고 서우진과의 삼자대면은 결정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며 “삼자대면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지, 어떤 예상치 못했던 반전 스토리가 펼쳐질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낭만닥터 김사부2’ 14회는 18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