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이태원 클라쓰’의 이주영./사진제공=JTBC

‘이태원 클라쓰’의 이주영./사진제공=JTBC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 이주영이 자신의 값어치를 증명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이태원 클라쓰’에서 마현이(이주영 분)는 박새로이(박서준 분)가 보인 신뢰를 노력과 끈기로 되갚았다. 마현이는 클럽에서 우연치 않게 단밤 식구들을 만나 트랜스젠더임을 밝혔다. 단밤의 매니저 조이서(김다미 분)는 마현이의 미숙한 요리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꼬집으며 자르자고 나섰지만 박새로이는 마현이 편에서 그를 향한 신뢰를 보였다.

마현이는 박새로이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펼쳤다. 퇴근 후에도 음식 맛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연습을 거듭하는가 하면 조이서의 피드백에 따라 여러 방법으로 요리를 시도하며 맛을 보완하기 시작했다. 특히 조이서의 날카로운 피드백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최선의 맛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는 마현이의 모습이 진한 공감과 응원을 이끌어냈다.

마현이의 피나는 노력 끝에 조이서의 확인 사인이 떨어지며 감동은 배가됐다. 마현이의 진심에 조이서는 마음을 열었다.

이주영은 트랜스젠더임을 밝히고 불편해하는 단밤 식구들에게 애써 웃어 보이지만 뒤돌아서 씁쓸한 표정을 짓는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쳤다. 자신을 믿어주는 박새로이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이 교차하는 감정을 자신만의 결로 그려내 몰입도를 높이기도 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