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젝스키스의 은지원(왼쪽부터), 장수원, 김재덕, 이재진./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젝스키스의 은지원(왼쪽부터), 장수원, 김재덕, 이재진./ 제공=YG엔터테인먼트

남매 듀오 AKMU(악동뮤지션) / 제공=YG엔터테인먼트

남매 듀오 AKMU(악동뮤지션)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젝스키스와 악뮤(AKMU)가 예정된 콘서트를 취소한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젝스키스와 AKMU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14일 “코로나19(COVID-19)의 확산 우려로 오는 2월 22일과 23일 수원, 2월 29일~3월 1일 울산, 3월 7일과 8일 천안 콘서트를 비롯해 젝스키스의 3월 6~8일 서울 콘서트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어 “팬들과 아티스트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예방 대책을 강구했으나,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른 불안감 해소와 건강한 환경을 고려해 고심 끝에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예매한 콘서트 티켓은 공식 예매처를 통해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 YG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추후 예정된 다른 콘서트도 개최 여부에 변동이 있을 수 있다. 변동 사항이 있을 경우 주최사 공식 홈페이지와 예매처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라며 “관객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리며, 앞으로 더 좋은 공연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