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덱스터스튜디오-CJ ENM MOU 체결.

덱스터스튜디오-CJ ENM MOU 체결.

시각특수효과(VFX)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가 CJ ENM과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이은 양해각서(MOU) 체결로 공고한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전략적 협업을 위해 CJ ENM을 대상으로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이를 통해 덱스터스튜디오는 안정적인 전략적 파트너로써 CJ ENM을 2대주주로 확보하게 됐다.

양사는 영화, 드라마 등 기존 미디어뿐만 아니라 테마파크, VR/AR 등 뉴미디어 영상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 일환으로 덱스터스튜디오는 설비 확충 및 CG/VFX 기술력 고도화를 통한 영상 콘텐츠 제작 역량을 더욱 강화한다. CJ ENM은 제작하는 다양한 영상 콘텐츠에 대해 덱스터스튜디오가 보유한 CG/VFX 등 후반 제작 기술력을 적극 활용, 영상 콘텐츠의 기획·제작 단계부터 CG/VFX 컨설팅 및 기술력 접목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양사는 제작하는 영상 콘텐츠의 질적 성장을 달성해 기존 시장 강화 및 신규 시장 확대를 위한 다양한 사업 협력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적극 수행해 동반성장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류춘호 덱스터스튜디오 대표이사는 “그동안 전략적인 파트너를 찾기 위하여 많은 고심과 노력을 진행했고, CJ ENM은 문화를 만드는 아시아 리딩 콘텐츠 기업으로서 당사 기존 사업의 수주 역량 강화는 물론 영상 콘텐츠 기획, 제작, 투자 등 신규 영역 확대에 가장 적합한 전략적 파트너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덱스터스튜디오는 “그동안 ‘신과함께: 죄와벌’ ‘신과함께: 인과연’ ‘백두산’까지 이어지는 작품들을 통해 회사의 기술력에 대한 확고한 위치를 확보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기존 비중이 적었던 드라마, OTT, 테마파크 등에 대한 장르적인 확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CJ ENM과의 다양한 사업협력을 통해 양사가 글로벌 영상 콘텐츠 시장에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투자와 MOU를 바탕으로 영화·드라마 등 기존 미디어뿐만 아니라 테마파크, VR/AR 등 뉴미디어 영상 콘텐츠 제작 역량을 더욱 강화해 질 높은 영상 콘텐츠를 글로벌 시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과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