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전도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전도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전도연이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의 예고편을 패러디한 홍현희-제이쓴 부부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11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지푸라기’의 개봉을 앞둔 배우 전도연을 만나 영화와 연기 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 영화에서 전도연은 새로운 인생을 꿈꾸는 술집 사장 연희 역을 맡았다.

최근 코미디언 홍현희와 디자이너 제이쓴 부부는 이 영화의 연희와 태영(정우성 분)으로 변신해 예고편을 패러디해 웃음을 선사했다. 패러디 영상을 봤다는 전도연은 “재밌었고 신기했다”고 밝혔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예고편을 패러디한 홍현희-제이쓴 부부.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예고편을 패러디한 홍현희-제이쓴 부부.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전도연은 “사실 내가 관객들이 편하게 생각하는 배우는 아니지 않나. 작품적으로도 그렇고 배우로서 나를 관객들이 어려워하거나 거리감을 느낀다고 생각한다. 지금도 (거리감이) 있을 것이고 앞으로도 있을 수 있다. 그 간극을 좁히는 건 내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패러디가 거리감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고 했다. 전도연은 “그 ‘작품’을 보니 호감도가 생기더라. 나는 그 패러디 영상을 ‘작품’이라고 하고 싶다. 감사하고 재밌었다”며 “내가 열 개의 이야기를 하는 것보다 그 분들이 보여주신 게 훨씬 더 거리감을 좁힐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들과 협업해보는 것 어떠냐고 묻자 잠시 머뭇거리더니 “할 수 있다. 올해는 무엇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웃었다.

‘지푸라기’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등이 주연했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