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김정태./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김정태./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배우 김정태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간암 투병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니가 알던 내가 아냐! 구민아빠’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김정태, 육중완, 심지호, 일라이가 출연한다.

이날 김정태는 2018년 간암 투병 소식을 알린 때를 떠올리며 “당시 살얼음을 걷는 분위기였다. 수술이 예상 시간보다 두 배 이상 길어졌다”고 담담하게 털어놨다. 또한 자신이 새롭게 얻은 삶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쓴 시를 가져와 공개하기도 했다.

‘비디오스타’에서는 김정태의 명품 연기도 감상할 수 있다. MC 박나래가 자타공인 애드리브 달인 김정태에게 즉흥 연기를 제안하자 ‘생애 마지막 오디션을 앞둔 가수 지망생’ 캐릭터 연기를 시작했다. 김정태는 순식간에 가수 지망생으로 몰입했고 벤의 ‘열애 중’을 부르기까지 했다고. 애절한 목소리로 열창하는 모습과 의외의 노래 실력에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김정태의 ‘비디오스타’ 출연은 연기 복귀에 앞선 첫 방송으로 화제를 모았다. MC 박소현이 “첫 방송으로 ‘비디오스타’를 선택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자 김정태는 “아내가 좋아하는 방송”이라고 답하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비디오스타’는 오늘(1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