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소프라노 조수미, 봉준호 감독./ 사진=트위터, 텐아시아DB

소프라노 조수미, 봉준호 감독./ 사진=트위터, 텐아시아DB

성악가 조수미가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을 축하했다.

조수미는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기생충’, 벅찬 감동과 기쁨에 가슴이 뜁니다! 그리고 속이 후련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조수미는 “봉 감독님. 4년전 영화 ‘YOUTH'(유스)에서 제가 부른 주제가 ‘Simple song’이 아카데미 주제가상 후보에 올랐지만 상을 못받고 노래도 못하고 와서 엄청 실망이 컸는데 이렇게 멋진 복수(?)를 해주시다니, 대한민국 만세입니다”라며 기뻐했다.

앞서 조수미는 2016년 열린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YOUTH’의 주제가 ‘Simple Song #3’으로 주제가상 후보에 올랐지만 아쉽게 수상하지 못했다.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