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EBS ‘최고의 요리비결’ 방송 화면 캡처.

사진=EBS ‘최고의 요리비결’ 방송 화면 캡처.

가수 헨리의 라면취향이 화제다.

11일 방송된 EBS ‘최고의 요리비결’에서는 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유산슬 라면, 유산슬 덮밥 셰프로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라면 취향에 대해 “나는 살짝 꼬들한 면을 좋아한다. 꼬들한 걸 넘어서 풀어지기 시작할 때 드시는 분이 있다. 정준하 씨다”고 말했다.

이에 MC 이특은 “헨리 씨는 라면을 끓이고 다음날 자고 일어나서 먹는다. 진한 국물의 맛이 느껴진다더라”고 전했다.

헨리 취향에 놀란 유재석은 “나도 불은 라면을 먹어보기는 했지만 다음날 먹으면 면이 국물을 다 빨아들이는 것 아니냐. 퉁퉁 불어서 면이 냄비를 튀어나오려고 할 때 먹는 것 아니냐”고 반응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