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한끼줍쇼’

제공=JTBC ‘한끼줍쇼’

배우 인교진과 류수영이 서울 연희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선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인교진과 류수영은 이날 ‘한끼줍쇼’에서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며 활약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영종하늘도시’ 편에 출연한 두 사람의 아내이자 배우인 소이현과 박하선에 이어 ‘남편 특집’으로 꾸며진다.

소이현과 박하선은 절친한 사이인 데에 반해 인교진과 류수영은 ‘한끼줍쇼’의 녹화에서 처음 만났다고 한다. 두 사람은 초면의 어색함도 잠시 육아로 공감대를 형성했고 “미뤄왔던 부부 동반 모임을 추진해야겠다”며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또한 두 사람은 아내들이 출연한 ‘한끼줍쇼’를 본 소감을 솔직하게 밝히기도 했다. 인교진은 당시 벨 누르기에서 인지도 굴욕을 당한 소이현이 당황하는 표정을 봤다며 한 끼 도전을 앞두고 긴장감과 걱정을 내비쳤다.

‘한끼줍쇼’의 제작진은 “인교진은 이날 ‘눈물대왕’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이야기를 나누던 중 딸들이 커서 시집갈 생각을 하며 갑자기 눈물을 글썽였고, 아내 소이현에게 영상 편지를 전하면서도 울먹였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