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받고 소감을 말하는 봉준호 감독. /사진=방송 캡처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받고 소감을 말하는 봉준호 감독. /사진=방송 캡처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포함한 4관왕을 차지하면서 ‘기생충’ 붐이 일고 있다.

버라이어티를 비롯한 외신은 10일(현지시간) ‘기생충’ 북미 배급사 네온이 상영관 수를 현재 1060개에서 이번 주말 2000개 이상으로 늘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현재까지 북미에서 3553만 달러(한화 약 421억원)의 티켓 수입을 거뒀다. 이는 역대 북미에서 선보인 모든 비영어 영화 가운데 6위에 해당한다. 5위는 2006년 개봉한 ‘판의 미로-오필리아와 세 개의 열쇠'(3760만달러)로 조만간 따라잡을 것으로 보인다.

통상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으면 북미 박스오피스 매출은 20% 안팎으로 뛴다. 지난해 ‘그린북’은 작품상 수상 이후 매출이 18%(1천500만달러)가량 늘었다. 2012년 ‘아티스트’는 29%, 2017년 ‘문라이트’는 20.2% 올랐다.

일부 박스오피스 전문가는 ‘기생충’이 이미 DVD로 출시됐음에도 최종 4500만∼5000만 달러(592억원)의 티켓 수입을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미국 언론이 ‘기생충’ 오스카 석권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영화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아직 ‘기생충’을 보지 못했다면 당장 나가서 보라”고 권하기도 했다.

‘기생충’ 붐은 영국에서도 일 조짐이다. 지난 7일 영국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시사회 등을 포함 첫 주말에 약 140만 파운드(21억4000만원)의 수입을 올렸다. 이는 영국에서 개봉한 비 영어 영화 오프닝 성적으로는 최고라고 버라이어티가 보도했다. 영국 배급사 커존은 상영관을 136개에서 400개 이상으로 늘릴 예정이다.

한국에선 이달 말 ‘기생충’ 흑백판이 극장에 내걸린다. 봉 감독과 홍경표 촬영감독이 한 장면 한 장면씩 콘트라스트(대조)와 톤을 조절하는 작업을 거친 작품으로, 색다른 느낌을 줄 것으로 보인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