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가이 꾸준히 두 자릿 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프로그램의 뜨거운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방송된 ‘동상이몽2’는 가구 시청률 10.5%(수도권 2부 기준),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은 3.6%로 월요 예능 최강자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0%까지 올랐다.

현재 소속사가 없는 강남은 군조와의 음반 활동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소속사 찾기에 나섰다. 이상화는 이날도 일일 매니저를 자청해 강남의 프로필 작업물을 만들고 함께 소속사 미팅에 참석하는 등 강남의 든든한 지원군이 돼 줬다.

먼저 강남은 군조와 함께 ‘아무노래’ 댄스 챌린지로 화제몰이 중인 지코를 찾아갔다. 두 사람은 신곡 ‘유갓대디’를 안무와 함께 선보이며 흥을 끌어올렸다. 강남은 지코가 만든 비트에 맞춰 중독성 있는 즉석 프리스타일 랩까지 하며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지코는 “내가 했을 땐 그런 길이 안 나왔었다”고 칭찬했고, 이에 이상화는 “오늘 계약 가능하냐”고 조심스럽게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들은 ‘힙합 대통령’ 타이거 JK를 만났다. 타이거 JK는 “(강남이) 싹수가 없어서 친해졌다”라는 등 솔직한 입담으로 긴장된 분위기를 풀었다. 그는 그런 그는 강남과 군조의 무대를 본 후 “이거 될 수 있다”라는가 하면 “여기서 필요한 음악, 녹음 다 도와줄 수 있다”라고 해 강남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이어 그는 “더 좋은 데 있으면 같이 찾아보겠다”라고 철벽을 쳐 웃음을 안겼다.

박시은은 ‘방구석 살롱’을 열어 진태현의 헤어 스타일링에 나섰다. 진태현은 “새치가 많아 드라마 촬영할 때 아내가 항상 염색을 해준다”라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꼼꼼히 염색을 해주던 박시은은 “나는 나중에 자기 흰머리 염색 안 했으면 좋겠다. 되게 멋있을 것 같다”라고 했다. 이를 듣던 진태현은 “결혼 잘했다”라고 해 달달함을 자아냈다.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올해 계획을 이야기하던 중 “세연이 동생을 갖고 싶다”라고 밝렸다. 두 사람은 “불임이냐 묻는 분들이 많은데 둘 다 문제가 없다. 노력을 안 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진태현은 “솔직히 말해서 내 와이프만 있으면 된다”라면서 “근데 세연이가 내 딸이 되면서 바뀌었다. 세연이를 입양하면서 더 둘째에 대한 생각을 갖게 됐다. 둘에서 셋이 되니까 풍성해지더라. 이제는 내가 한 아이를 책임질 준비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윤지·정한울 부부는 둘째 출산을 앞두고 아동 심리 상담 센터를 방문해 두 사람의 육아법과 라니의 심리 상담을 받았다. 검사 결과 라니는 사회적 민감성이 높은 편으로 새로운 환경에 굉장히 예민한 편이었다. 전문가는 “사회적 민감성이 높은 아이는 기질적으로 자율성, 자존감이 높기가 어렵다. 근데 라니는 자율성, 연대감도 높다”라고 분석했다. 전문가는 지지 표현을 많이 하고 무조건 훈육하기보다 아이가 이해할 수 있게 설명해주는 이윤지와 정한울의 양육태도 덕분에 라니가 좋게 변화하고 발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윤지는 아이의 삶에 대한 개입도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는 이 부분에 대해 “아이 입장에서는 ‘나를 못 믿나’라고 생각할 수 있다. 기질상 배워나갈 수 있는 아이이기 때문에 너무 빨리 개입하지 말고 믿고 지켜봐 달라”라며 “둘째 출산하고 나면 엄마의 빈자리를 더 크게 느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영상을 지켜보며 눈물을 흘리던 이윤지는 “가장 친한 친구이기만 하면 생각했는데 오히려 친구이기만 하고 엄마로서 부족했던 것 같다”라고 라니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