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김범수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영 엔터테인먼트

가수 김범수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영 엔터테인먼트

가수 김범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확산 후려로 데뷔 20주년 콘서트 개최를 취소했다.

8일 김범수의 소속사와 공연제작사는 오는 15일 청주, 29일 광주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2020 김범수 콘서트 ‘The Classic’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김범수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전국민적 우려와 확산 방지, 관객 및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공연을 취소하게 되었다”고 전하며 오랜 시간 기다려준 관객들에 양해를 구했다. 티켓은 전액 환불 조치한다.

앞서 김범수는 최대한 안전한 상태에서 공연을 진행하고자 공연장 내 바이러스 방역 및 열화상 카메라 설치, 일회용 마스크 제공 및 손 소독제 비치 등 바이러스 예방책을 모두 직접 체크하고 진두지휘해 준비한 바 있다.

하지만 공연 개최 예정지는 물론 국내외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하여 이번 사태가 속히 지나가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한 김범수는바이러스 확산은 밀폐된 공간이 더 위험한 점을 인지하고 고려하여 공연을 취소하게 되었다라며관객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임을 거듭 강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