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정직한 후보’에서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된 3선 국회의원 주상숙을 연기한 배우 라미란. /사진제공=NEW

영화 ‘정직한 후보’에서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된 3선 국회의원 주상숙을 연기한 배우 라미란. /사진제공=NEW

영화 ‘정직한 후보’에 출연한 배우 라미란이 자신의 키스신을 보고 스릴러를 찍는 줄 알았다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라미란을 만나 그가 출연한 ‘정직한 후보’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라미란과 윤경호는 극 중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 라미란은 윤경호와의 키스신에 대한 물음에 “스릴러를 찍는 줄 알았다. 다 찍고 나서 보니까 목을 조르는 것처럼 보이더라”라면서 “욕조에서 버둥거리는 것 같았다”며 웃었다.

이어 “윤경호는 허세 가득한 남편으로 등장하는데 설정 자체가 너무 코믹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2014년 개봉해 브라질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동명의 영화가 원작으로 오는 12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