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더 게임’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더 게임’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MBC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가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이 20년 만에 재회했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다.

지난 5일 방송된 ‘더 게임’은 수도권 가구 기준 4.9%(닐슨코리아)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국 가구 시청률과 2049 시청률은 각각 4.6%와 2.3%를 기록하며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특히 옥택연이 유일하게 이연희의 죽음을 보지 못하는 이유가 자신 때문에 죽기 때문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듣게 되는 장면에서는 시청률이 6.4%까지 치솟았다.

미진(최다인 분)의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한 걸음에 병원으로 달려오던 길, 태평(옥태연 분)이 작업한 몽타주를 본 준영(이연희 분)은 구도경(임주환 분)을 떠올렸다. 때마침 울린 도경의 전화로 태평과 준영은 그가 병원에 있음을 알게 됐다. 그렇게 세 사람은 미진이 죽임을 당한 병원에서 만나게 됐다.

20년 전, 0시의 살인마 사건 범인으로 몰린 조필두는 형사의 추격을 피해 도망쳤고, 이를 쫓던 준영의 아빠 서동철 형사는 불의의 사고로 건물 계단에서 떨어져 죽음을 맞이했다. 그렇게 조필두는 범인으로 체포되었고, 그의 아들 조현우(김강훈 분)는 살인마의 가족이라는 주변의 차가운 시선 덕분에 엄마에게까지 버림받고 희망보육원에 가게 됐다.

아침마다 신문을 돌리고 청소를 하면서 꿋꿋하게 버티던 조현우는 그 곳에서 태평과 준영을 만났다. 자신이 경찰들에게 둘러싸인 채 자살을 하게 된다는 태평의 예언, 그리고 사탕을 건네주며 유일하게 따뜻한 기억을 만들어줬던 준영과의 만남은 조현우의 어린 시절을 가득 채울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20년 후, 태평은 그때 희망보육원에서 만났던 조현우가 지금의 구도경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다시 만난 그에게서 20년 전 자신의 예언과 변함없이 자신이 인질이 된 채 경찰들에게 둘러싸여 자살을 하는 구도경의 죽음을 보게 되면서 두 남자의 범상치 않은 인연과 앞날을 향한 관심이 치솟았다. 또한 과거의 인연을 유일하게 모르고 있는 준영은 병원에서 구도경을 다시 만나게 되자 팔목에 난 상처를 확인했고, 바로 그에게 수갑을 채웠다.

구도경은 자신의 손목에 준영이 수갑을 채울 때에는 어이없다는 듯 헛웃음을 짓다가 태평과 시선을 마주할 때는 조소 섞인 표정을 지어 섬뜩함을 자아냈다. 여기에 태평의 “그렇게 우린 20년 만에 다시 만났다”는 내레이션은 이들의 앞날에 어떤 전개가 펼쳐지게 될 것인지, 그리고 아직 밝혀지지 않은 또 다른 진실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백선생(정동환 분)은 태평이 준영의 죽음을 보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그 여자는 너 때문에 죽게 될 거야”라고 밝혀 두 사람에게 닥칠 비극적인 미래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11~12회는 오늘(6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