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유리. / KBS2 ‘편스토랑’ 방송화면.

배우 이유리. / KBS2 ‘편스토랑’ 방송화면.

배우 이유리가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에 합류하면서 ‘최고의 시청률 1분’을 장식했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수도권 기준 시청률 6.1%(2부)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까지 뛰어 넘으며 금요일 밤 예능 강자의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이날 방송에는 이유리가 처음 등장했다. 드라마에서 보여준 모습과는 전혀 다른 엉뚱한 매력과 요리 실력으로 시선을 모았다. 특히 그가 직접 만든 ‘땡초 멘보샤’ 150개는 방송 직후에도 뜨거운 화제를 몰고 왔다.

이유리는 이날 새우살을 직접 다지고 땡초를 더해 매운맛을 가미한 ‘땡초 멘보샤’를 만들었다. 특히 새우살을 다질 때마다 양이 줄어든다며 더하고 더한 결과, 마치 김장하듯 멘보샤를 150개나 만들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렇게 완성한 멘보샤를 튀기지 않고 에어프라이기에 조리한 이유리는 신나게 나 홀로 먹방에 돌입했다. 바삭바삭한 소리와 더불어 이유리의 ‘먹방’이 담긴 이 장면은 분당 시청률 9.2%까지 치솟았다. 방송 이후에도 각 포털사이트에 이유리의 이름은 물론 ‘멘보샤 만들기’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이유리는 첫 등장부터 대파 막창 구이, 마른 오징어 찌개, 땡초 멘보샤 등 자신만의 특별한 메뉴를 대거 공개하는 것은 물론 반전 일상까지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