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이경규가 완당면을 새 메뉴로 선보였다.

24일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이경규는 부산에 있는 돼지국밥 맛집을 찾았다. 식당 사장님은 “나훈아와 남진의 단골집”이라고 밝혔다. 이경규는 “깔끔하다”며 숟가락을 쉬지 않았다.

이어 이경규는 70년 전통의 회국수 맛집을 찾았다. 이경규는 “올 때마다 들리는 곳”이라고 소개했다. 사장님은 “그릇도 바꾸지 않았다. 70년 그대로”라고 자신했다. 회국수를 먹은 이경규는 “진짜 맛있다. 전형적인 부산의 맛이다. 화끈하고 시원시원하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목적지도 70년 전통의 맛집이었다. 메뉴는 완당이었다. 이경규는 “면 특유의 부드러운 식감과 마지막에 딱 씹히는 돼지고기가 하이라이트”라며 “고기가 자세히 먹어야 느껴진다. 작은 양인데 너무 맛있다”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이경규가 최종으로 선택한 메뉴는 완당이었다. 그는 “원래는 멸치육수이지만 닭육수로 만들었다”며 돼지고기를 대신해 닭 안심을 사용했다.

완당면을 맛본 평가단들은 극찬을 쏟아냈다. 이원을 셰프는 “선생님 돌아오셨네요?”라며 “국물의 깔끔함과 감칠맛, 야들야들한 피까지 모든 조합이 완벽했다”고 말했다. 이연복 셰프는 “흠잡을 게 없다”고 극찬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