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영화 ‘사냥의 시간’.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영화 ‘사냥의 시간’.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영화 ‘사냥의 시간’.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영화 ‘사냥의 시간’이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섹션에 한국 영화 최초로 공식 초청됐다.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 측은 21일(현지 시간)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섹션에 영화 ‘사냥의 시간’을 초청한다고 발표했다. 베를린국제영화제는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로, 해당 섹션에 초청된 한국 영화는 ‘사냥의 시간’이 처음이다. 베를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인 카를로 샤트리안은 “’사냥의 시간’은 극강의 긴장감을 자아내며 관객들이 한 치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스릴러이다. 윤성현 감독은 물론 훌륭한 배우들을 베를린에 초청하게 돼 굉장히 기대가 되고, 갈라 스크리닝 역시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극찬했다.

‘사냥의 시간’의 윤성현 감독은 2011년 첫 장편 영화 ‘파수꾼’으로 국내 영화계를 발칵 뒤집어놓았다. 또한 에든버러, 로테르담, 뮌헨, 후쿠오카 국제영화제 등 수많은 해외 영화제에서 거론되며 전 세계가 주목했다. 그는 이제훈부터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 등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들과 함께 강렬한 스토리와 독보적 비주얼을 담아낸 두 번째 장편 연출작인 ‘사냥의 시간’으로 세계 3대 영화제에 입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사냥의 시간’은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섹션으로는 한국 영화 최초로 초청된 것은 물론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 20개국에서 선판매되며 그 의의를 더하고 있다. 이번 작품은 긴장감 넘치는 서스펜스와 독보적 세계관을 구축하기 위해 ‘돌비 애트모스’로 제작해 더욱 완성도 높은 사운드를 구현해냈다. 베를린국제영화제는 세계 3대 영화제 중 유일하게 돌비 애트모스로 상영이 가능해 ‘사냥의 시간’이 담고자 했던 세계관을 좋은 환경에서 첫선을 보이게 됐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