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구사랑 SNS

사진=구사랑 SNS

사진=구사랑 SNS

아역배우 구사랑이 반려묘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어머니가 사과문을 올렸지만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구사랑은 지난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이 보낸 택배를 개봉하는 영상을 올렸다.

구사랑은 박스를 뜯으며 선물을 확인하던 중 고양이가 다가오자 밀어냈다. 고양이가 다시 박스 안으로 들어가려 하자 고양이를 손바닥으로 때리듯 밀어냈다.

사진=구사랑 유튜브 캡처

사진=구사랑 유튜브 캡처

사진=구사랑 유튜브 캡처

네티즌들은 구사랑의 행동이 동물 학대라고 꾸짖었다. 이에 구사랑 어머니는 트위터를 통해 “사랑이 보호자다. 저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다.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조금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다. 사랑이가 많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조심하겠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현재 해당 영상은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구사랑을 향한 질타의 목소리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제 막 아홉살이다. 어린 아이에게 가혹한 표현들, 도 넘은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며 “경솔한 행동에 대해서는 본인도 반성 중이고 특히 어머님 역시 가슴 아파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영상이 너무 악의적으로 편집됐고 이에 따른 반응도 과하다. 아이가 무방비 상태에서 상처받고 있다”며 “입에 담긴 힘든 악플과 공격성 들을 보며 ‘아동학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구사랑의 인스타그램도 비공개로 전환됐다.

사진=구사랑 SNS

사진=구사랑 SNS

사진=구사랑 SNS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누가 봐도 뜨악하고 놀랄 만하다” “평소 행동이 아무렇지 않게 나오는 거 아니냐” “평소 고양이에게 어떻게 했는지 안 봐도 알겠다” 등 구사랑의 행동을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잘못한 게 맞고 반성하고 고쳐야할 행동이지만 9살짜리에게 너무 가혹하고 잔인하게 말한다” “교육이 필요해보이지만 아직 어린 아니니 도를 넘은 악플은 자제했으면 한다” 등 지나친 비난은 삼가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구사랑은 지난해 ‘SBS 가요대전’에서 방탄소년단과 함께 무대에 올라 주목 받았다. 현재 SBS ‘요리조리 맛있는 수업’에 출연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