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배우 전성우가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평가를 얻었다.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을 통해서다.

‘검사내전'(극본 이현·서자연, 연출 이태곤)에서 신임 검사 김정우 역을 맡아 열연 중인 전성우는 지난 20일 방송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김정우는 게임 거래사기로 사건을 고소하며 진영지청을 발칵 뒤집어 놨다. 자기 사건을 스스로 고소하는 검사는 김정우가 처음이어서다. 김정우는 선배들의 꾸중에도 눈 하나 깜빡이지 않고 당당히 맞섰다.

피의자 소환일, 뻔뻔한 피의자의 행동을 지켜 보던 김정우는 분노를 억눌렀고 결국 3자 대면까지 나섰다. 오히려 자신을 모함하는 피의자에 김정우는 분노를 쏟아내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결국 김정우는 게임의 절대군주 카를로스를 소환했다. 그동안 자신이 존경한 인물이 미란(안은진 분)이라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라면서도 존경심을 표해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전성우는 ‘검사내전’에서 열정넘치고 통통 튀는 막내 검사로 매회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선웅(이선균 분), 차명주(정려원 분)과도 찰떡 호흡을 맞추며 독특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