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뭉쳐야 찬다’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뭉쳐야 찬다’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뭉쳐야 찬다’ 스틸컷. /사진제공=JTBC

야구선수 출신 김병현이 기상천외한 플레이로 어쩌다FC를 혼란에 빠뜨린다. JTBC ‘뭉쳐야 찬다’에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는 제주도 전지훈련의 두 번째 친선 경기로 제주도의 강팀과 대결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어쩌다FC와 제주도 강팀 간의 긴박감 넘치는 경기가 이어졌다. 그러던 중 모두의 시선이 돌연 김병현에게 집중됐다. 난데없는 앞차기는 기본, 깜찍한 뜀뛰기와 허공을 향한 오버헤드 킥으로 기상천외한 플레이를 펼쳤기 때문이다.

특히 김병현의 필살기 슛에 모태범, 이형택은 폭소하며 그대로 쓰려졌고, 정형돈도 웃음을 참느라 중계를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결국 안정환 감독은 김병현의 허당 플레이에 두 손, 두 발을 다 들고 말았다.

어쩌다FC의 을왕리 멤버인 김용만도 김병현을 향해 “슬라이딩에 시차가 있더라”라며 감탄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뭉쳐야 찬다’는 오는 19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