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그룹 방탄소년단이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이하 ‘2020 골든디스크’)에서 음반 부문 대상을 받았다.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시상식이 열렸다. 가수 이승기와 배우 박소담이 진행을 맡았으며,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됐다. 음반 부문 대상의 시상자로는 홍정도 중앙일보·JTBC 사장과 배우 정우성이 나섰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방탄소년단은 “언제 부를지 모르니까 한 번 더 부르겠다”면서 아미(팬클럽)를 외쳤다. 리더 RM은 “2020년 첫 시상식이다. 큰 영광을 준 것은 모두 팬분들 덕”이라고 밝혔다.

그는 “10년 전 신사동에 와서 머리를 빡빡 깎고 방시혁 PD님을 만났던 그 날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10년 동안 방탄소년단으로 열심히 살았다. 2020년에는 아미도 함께 채워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RM은 최근 논란을 빚는 음원 사재기 의혹에 관해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많은 분의 도움과 사랑으로 이 자리에 있다. 그러나 노래를 만들기 위해 수없이 노력하는 아티스트들이 있다”면서 “2020년에는 그분들의 노래가 공정하고 헛되지 않게끔 많은 분이 들었으면 좋겠다. 2019년의 문제는 그해에 없애고, 2020년에는 새로운 한 해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미 너무 사랑한다”며 팬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